본문 바로가기

Life/Entertainment

[영화] Horrible Bosses..그렇다고 살인까지 ^^;;;

어김없이 야밤에 한편..

직장상사..어쩔 수 없다..누가되어도 마찬가지..살인까지는 좀 그렇지만..(너무쉽게죽인다)

목줄을 쥐고있는건 결국 "나"가 아니라 "남"이라는 거..씁쓸하여이다..

현실의 해피엔딩은 가능한 것일까 영화처럼.. 

그런데. 유명한 사람들이 정말 많이 나오는군..

세스고딘 감독..유명한가보다..